본문 바로가기

ISSUE/집콕 시대, 독서가 답이다!

(3)
<내일교육> 추천 고교생 필독서 8선_인문·자연 벽은 없다, 선을 넘는 책 읽기 그 어느 때보다 급격하게 변화하는 시대다. 학교와 입시도 마찬가지다. 고교에서 문·이과 계열 구분이 사라졌고, 학생부에 기록되는 비교과 활동이 축소됐다. 지금, 시대의 흐름을 따라 잡고 싶다면 인문·자연의 벽을 허무는 책 읽기에 나서보자. 21세기를 사는 고교생이 꼭 읽어야 할 8권의 책을 추천한다. 교육 현장 전문가와 대학 선배가 한 목소리로 추천한 책 중 여러 분야를 아우르는 융합 역량을 배우고, 미래 사회의 변화에 대한 이해를 돕는 책을 중심으로 엄선했다. 계열·전공 불문 어디서나 힘을 발휘할 ‘융합’스러운 전공 적합성을 기를 수 있을 것이다. 취재 백정은리포터 bibibibi22@naeil.com ▦ 사피엔스 지은이 유발 하라리 옮긴이 변광배 펴낸곳 김영사 교보문고에서 구매하기↗ 📔 인류사에 던지..
강제 집콕_ 이구동성 ‘독서’, 왜? 코로나19가 거듭 재확산되고 있습니다. 학생들의 등교도 그만큼 어려워지고 있고요. 학교를 중심으로 진행된 교과 연계 활동과 진로 활동, 동아리 활동 등이 대거 취소되거나 축소되면서 학생부 종합 전형을 준비하는 고교생들의 고민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빛나는 학생부를 위해 자신의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펼치기 어려워졌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일선 교사들은 “지금이야말로 차별화된 자기 주도적 역량을 학생부에서 보여줄 수 있는 적기”라고 입을 모읍니다. 그리고 이를 드러낼 최고의 수단으로 이구동성 ‘독서’를 꼽습니다. 지금과 같은 특수한 상황에서 자신의 역량을 드러내며 입시에 대한 불안감도 덜어낼 수 있는 최상의 ‘맞춤 독서법’은 무엇인지 살펴봤습니다. 취재 김한나 리포터 ybbnni@naeil.c..
비대면 상황 속 진로 탐색 도울 한눈에 보는 전공 적합서 코로나19로 인해 학교 활동에는 여전히 제약이 많습니다. 거듭되는 재확산에 등교하기가 쉽지 않고, 간신히 교문을 넘어도 방역 지침 때문에 진로 탐색을 도울 수 있는 탐구 활동이나 진로 프로그램 등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죠. ‘비대면’이 일상화된 상황에서 지금 학생들은 무엇을 하면 좋을까요? 서울대가 운영하는 아로리 웹진에는 학생부 종합 전형의 평가에 대한 이해를 돕는 내용이 탑재돼 있습니다. “교과 공부에 얽매이지 말고 넓고 깊게 공부하길 바란다. 특별히 독서를 추천한다. 독서는 모든 공부의 기초이며, 대학 생활의 기본 소양이다. 독서를 통해 생각을 키워온 사람을 기다린다”는 조언은 여전합니다. 올해 종합 전형 평가에서 비교과 활동 반영 최소화 방침을 발표한 연세대도 ‘독서 활동’은 여전히 유의미하다고 말..